I (아이) (DAWN) LYRICS – PARK BOM

I (아이) (Dawn) Lyrics by Park Bom is latest Korean song, music is given by 차쿤 (VILLAINX), ELLUII (VILLAINX), J6 (VILLAINX). Brand new lyrics of I (아이) (Dawn) song is written by 차쿤 (VILLAINX), ELLUII (VILLAINX).

I (아이) (Dawn) Song Detail

Song TitleI (아이) (Dawn)
Singer(s)Park Bom
Musician(s)차쿤 (VILLAINX), ELLUII (VILLAINX), J6 (VILLAINX)
Lyricist(s)차쿤 (VILLAINX), ELLUII (VILLAINX)

I (아이) (Dawn) Lyrics by Park Bom

Lоnlеу lоnlеу
Lоnlеу lonley

초라해 보여
가시밭길 속에 넌 위험해

어쩌다 마주친 슬픔 쓸쓸함에
너무 무거워진 발걸음

날이 점점 어두워져 해가 지나봐
너는 왜 아직 그 자리에

비라도 내릴까 봐 걱정돼
이제 내 손을 잡아
눈물은 멈추지 않아도 돼

저길을 잃은 아이 (I)
혼자 외롭게 울고 있는 아이 (I)

꼭 나인 것 같아

갇혀진 아이 (I)
지쳐 쓰러져 울고 있는 아이 (I)
네 손을 건네줘

(제발) lonley lonley
(내게) lonley lonley
(와줘) lonley lonley
거울 속 비춰진 그 아이 (I)

Lonley lonley (올 순)
Lonley lonley (없어?)
Lonley lonley eh

너무 위태롭게 느껴지는 걸
금방 꺼질 듯 흔들리는 촛불처럼

그저 그 자리에
내 손잡아 줄 누군갈 기다려
떠나지 못해 홀로 남겨진 채

얼어붙은 맘을 녹이질 못해
차갑게 식어버린 바람만 탓해
비를 품은 구름 뒤에 숨어
헝클어져 버린 나를 혼자 달래곤 해

슬픈 결말은 없을 거라 믿던
해맑던 아이는 이미 빛을 잃어
낯선 세상 속을 혼자 걷고 있어

붉어진 눈시울에 홀로 애써
입꼬리만 웃고 있어

시간이 점점 흘러가면
사라질까 봐 두려워
매일 그 자리에

괜찮다 말해줄 너를 기다리며
눈물을 멈출 수가 없는걸

저길을 잃은 아이 (I)
혼자 외롭게 울고 있는 아이 (I)
꼭 나인 것 같아

갇혀진 아이 (I)
지쳐 쓰러져 울고 있는 아이 (I)
네 손을 건네줘

슬픈 영화 속 주인공처럼
늦봄에 남겨진 들꽃들처럼 yeаh
가엾은 아이의 눈물방울
거울 속에서 비치는데

저길을 잃은 아이 (I)
혼자 외롭게 울고 있는 아이 (I)
꼭 나인 것 같아

갇혀진 아이 (I)
지쳐 쓰러져 울고 있는 아이 (I)
네 손을 건네줘

(제발) lonley lonley
(내게) lonlеy lonlеу
(와줘) lоnlеу lоnleу
거울 속 비춰진 그 아이 (I)

Lоnley lonley (올 순)
Lonley lonley (없어?)
Lonley lonley eh

Leave a Comment